폴스미스의 인생 조언 4가지

from Jay vv의 블로그

paul-smith-gtg2

“You can find inspiration in everything.”

 

지난 2월 밀라노에서 패션 디자이너 폴스미스경을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그가 해준 조언 몇 가지를 정리해본다.

가정하지 마라.

본인의 인생 모토 중 하나 ‘Never Assume’은 아래의 문장에도 포함이 되어있다. 이 모토가 자신의 시간을 수도없이 아껴줬다는 얘기를 하더라. 업체가 원단을 다음 주까지 배송하겠다고 하면 가만히 앉아서 올꺼라는 가정을 하지말고 3일 전에 전화를 해서 재확인을 하고, 당연하다는 것들을 당연하다고 받아들이지 말라는 말이다. 2000년 기사 작위를 받으면서 만든 문장도 그는 전통적인 관례를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아래와 같이 유쾌하게 표현했다.

PaulSmith-CoatOfArms

모든 것에서 영감을 찾을 수 있다.

만약 영감을 받지 못한다면, 제대로 보고 있지 않은 것이다. 패션 디자이너는 12분짜리 패션쇼를 위해 약 30만 파운드 (한화로 약 4.3억)의 자본을 투입한다. 큰 돈이 들어가고 많은 디자이너들이 오랜 기간 준비한만큼 가능한 모든 미친 짓을 한다. 전 세계에서 모인 기자들과 바이어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길 기회는 딱 12분이기 때문이다.

매 시즌 이렇게 강한 인상을 주기 위해서 디자이너는 끊임없이 영감을 받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야한다. 그래서 폴은 인생의 모든 순간에서 영감을 찾는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음악을 좋아하는 폴은 핑크 플로이드, 지미 헨드릭스, 데이빗 보우이 등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받은 콜렉션도 선보였었다.

article-1285057548345-0b463e33000005dc-340469_636x403.jpg
지미 헨드릭스에게 영감을 받았던 2010년 런웨이

또 폴은 그동안 영감이 되는 순간들을 사진으로 기록 했왔고, 실제로 모로코 여행 중 찍었던 샹들리에 사진을 자신의 콜렉션 라인 스카프의 프린트로 포함시킨 사례도 대화 중에 보여주며, 진정 모든 순간 영감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만약 영감을 받지 못한다면, 제대로 보고 있지 않은 것이다.

최근에 인스타그램에는 #takenbypaul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에게 영감을 주는 사진들을 올리고 있다.

표절하지 마라.

영감을 받는 것과 표절은 다르다. 오늘 날 사람들 사이에 만연해 있는 병이 있는데, 바로 표절이라는 병이다. 뭔가 자극적인 것만 찾으려하고, 영감을 받을 후 치열한 고민을 하지 않으면 표절이라는 쉬운 길을 찾게 된다.

영감을 받는 것은 전체 과정 중 단지 10%에 불과하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놓기 위해서는 나머지 90%의 부가적인 일도 잘해야 한다. 이런 잡일을 하지않고는 디자인이 세상에 나올 수 없다. 귀찮더라도 해야하는 일을 해야하고, 때로는 손해를 보더라도 옳은 결정을 해야한다.

copycat_Russell_Weekes

고민해라.

폴스미스 매장은 각각 그 매장의 위치에 따라 다른 모양으로 존재한다. LA의 Melrose 매장을 오픈할 때,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이 쇼핑거리에서 어떻게 이 매장에 흥미를 갖고 차를 세우게 할지를 생각하게 됬단다. 고민한 끝에 건물을 통째로 핑크색으로 칠해버렸다.

결과적으로 이 곳은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LA의 포토 스팟이 되었다. 단언컨대 만약 이 곳을 지난 적이 있다면, 절대로 그냥 지나치지 못했을 것이다.

___

1946년생인 폴은 대화 내내 에너지가 폭발적으로 많은 사람이였는데, 마지막 순간까지도 먼저 내 전화기를 달라며 셀카를 찍고, 재차 당부하던 말은.

Keep your eyes open. Get inspired. Don’t copy.

Advertisements

가성비 좋은 와인 | Wine Searcher Top Value Wines

올해도 어김없이 Wine Searcher에서 가격대비 성능비가 좋은 와인을 가격대별로 발표했다. (http://www.wine-searcher.com/topvalue.lml)

가격대별 평균 점수를 살펴보자면,

  • 10불 전후: 91.7점
  • 20불 전후: 94.0점
  • 40불 전후: 94.7점
  • 80불 전후: 96.6점

역시 자본주의 사회는 냉정하다. 가격이 높을수록 맛있는 와인들을 마실 수 있다. 사실 저가 와인에 칠레산이 많을거라 생각했었는데, 의외의 결과다. 저가 추천 와인 구성을 보면, 이태리 와인이 4개, 스페인산 3개인 반면에, 칠레산은 1개 밖에 없다.

_

총 40개 와인의 국가별 분포를 보면, 이태리 와인이 압도적으로 많다.

국가 갯수 평균점수
Italy 12 94.0
Spain 7 93.6
Autrailia 6 94.8
USA 5 94.4
France 4 95.0
Chile 2 96.0
Germany 1 95.0
Austria 1 94.0
New Zealand 1 94.0
Portugal 1 91.0
Grand Total 40 94.3

자세한 가격대별 구성이 궁금하다면 아래 참고.

 

10불 전후

와인 이름 생산지 생산년도 점수
Cono Sur Reserva Especial Pinot Noir Casablanca Valley, Chile 2015 93
Tenute del Cerro ‘Fattoria del Cerro’ Chianti Colli Senesi DOCG Tuscany, Italy 2015 92
Casale del Giglio Satrico Bianco Lazio IGT Italy 2015 92
Familia Martue Vinedos de Nieva ‘Blanco Nieva’ Pie Franco Verdejo Rueda, Spain 2015 92
Marques de Caceres Verdejo Rueda, Spain 2014 92
Cusumano ‘Shamaris’ Grillo Terre Siciliane IGT Sicily, Italy 2013 92
Bodegas Palacio ‘Glorioso’ Reserva Rioja DOCa, Spain 2012 91
DFJ Vinhos Grand’Arte Shiraz Vinho Regional Lisboa, Portugal 2012 91
Falesco Vitiano Umbria IGT Italy 2014 91
Bogle Vineyards Cabernet Sauvignon California, USA 2014 91

 

20불 전후

와인 이름 생산지 생산년도 점수
Ashbrook Estate Chardonnay Margaret River, Australia 2013 95
Marques de Murrieta Finca Ygay Reserva Rioja DOCa, Spain 2012 95
Weingut Willi Brundlmayer Zobinger Heiligenstein Riesling Kamptal, Austria 2015 94
Bleasdale Frank Potts Red Langhorne Creek, Australia 2013 94
Bodegas Ponce La Casilla Bobal Manchuela, Spain 2013 94
Peter Dipoli ‘Voglar’ Sauvignon dell’Alto Adige Trentino-Alto Adige, Italy 2013 94
Castello di Monsanto Chianti Classico Riserva DOCG Tuscany, Italy 2013 93
Chateau Sainte Marguerite Cotes de Provence La Londe Symphonie Cru Classe Rose Provence, France 2015 93
Vivera Salisire Etna Bianco Sicily, Italy 2012 93
St. Michael-Eppan San Michele Appiano Sanct Valentin Sauvignon Sudtirol – Alto Adige Trentino-Alto Adige, Italy 2015 95

 

40불 전후

와인 이름 생산지 생산년도 점수
Barone Ricasoli Castello di Brolio Gran Selezione Chianti Classico DOCG, Italy 2013 95
Schafer-Frohlich Monzinger Halenberg Riesling Grosses Gewachs Nahe, Germany 2014 95
Alvear Pedro Ximenez de Anada Montilla-Moriles, Spain 2014 96
Sierra Cantabria Coleccion Privada Rioja DOCa, Spain 2013 95
Domaine Gardies Cotes du Roussillon Villages Tautavel Les Falaises France 2011 95
Thomas Pico Domaine Pattes Loup Butteaux Chablis Premier Cru, France 2014 95
Rippon Mature Vines Pinot Noir Wanaka, New Zealand 2012 94
Kalleske Greenock Shiraz Barossa Valley, Australia 2014 94
Hartford Family Winery Hartford Old Vine Zinfandel Russian River Valley, USA 2014 94
d’Arenberg The Coppermine Road Cabernet Sauvignon McLaren Vale, Australia 2012 94

 

80불 전후

와인 이름 생산지 생산년도 점수
Errazuriz Aconcagua Costa ‘Las Pizarras’ Pinot Noir Aconcagua Valley, Chile 2015 99
Fontodi Flaccianello della Pieve Colli della Toscana Centrale IGT Tuscany, Italy 2013 97
Benedicte & Stephane Tissot Chateau-Chalon Jura, France 2008 97
Wayfarer Chardonnay Fort Ross-Seaview, USA 2014 96
Altesino Montosoli Brunello di Montalcino DOCG, Italy 2012 97
Tor Wines Cuvee Susan Reserve Chardonnay Napa Valley, USA 2014 96
By Farr Tout Pres Pinot Noir Geelong, Australia 2013 96
Paul Hobbs Ulises Valdez Vineyard Chardonnay Russian River Valley, USA 2013 95
Yangarra Estate Vineyards High Sands Grenache McLaren Vale, Australia 2013 96
Marchesi Antinori Tenuta Guado al Tasso Bolgheri Superiore Tuscany, Italy 2013 97

 

 

에르노 | Herno

겨울 밀라노에서 3개월 정도 지내면서 가장 눈에 많이 본 패딩 브랜드는 몽클레어, 에르노, 그리고 Colmar가 아닐까 싶다. 이 중 에르노 Herno는 멋쟁이 어른들이 기능성과 멋,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할 때 선택하게 되는 브랜드 중 하나이다. 몽클레어처럼 젊고 화려하지도 않고, 콜마처럼 심심하지 않아 세련된 중년들이 입기 완벽한 브랜드 포지셔닝을 갖고 있다.

Herno

에르노는 1948년 이태리의 마죠레 호수 근처, 레사라는 도시에서 쥬세페 마렌지Giuseppe Marenzi와 그의 와이프 알레산드로 디아나Alessandra Diana가 시작한 브랜드이다. 마죠레 호수 근방은 기후가 습하고 비가 많이 와 양질의 레인 코트가 필요한 지방이였다. 에르노는 물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브랜드로 마죠레 호수와 에르노강 (River Erno) 에서 영감을 받은 이름이다. 지금까지도 에르노는 가족경영을 고수하고 있다.

남성 레인 코트로 시작하여 여성 레인 코트로 확장한 이후, 1960년대에는 양면으로 입을 수 있는 캐시미어 코트를 생산하며 유럽내 다른 국가들로 수출을 시작했다. 그 후로 콜렉션 라인을 계속 확장한 이후, 1971년 이태리 브랜드로는 첫번째로 일본 오사카에 매장을 오픈했으며, 1980년대에는 미국에 진출하기도 하였다.

현재 대표이사인 쥬세페 마렌지의 아들 클라우디오 Claudio는 20대 초반에 회사에 합류해 생산, 영업 마케팅, 그리고 전략 부서까지 두루 섭력하며 2000년대 초반 회사가 잠시 위기에 처했을 때 회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브랜드를 이끌어갔다.

클라우디오는 쥬세페의 세 아들 중 가장 어렸지만, 생산 공정에 대한 깊은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회사를 이끌어 나가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2년간 에르노는 매출이 2배 가까이 성장하는 폭발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 중 70%의 매출은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

엘스비어 지영석 회장 | Youngsuk ‘YS’ Ji, Chairman of Elsvier 

Kellogg MBA에 의해 처음으로 시작되어 여러 학교들의 도움으로 시작된 KIMM (Korean Inter-MBA Mixer, http://www.kimmus.org)의 Keynote speaker로 470명의 멘토인 지영석 회장님께서 오셨다.


의학 및 과학기술 분야의 세계 최대의 출판사 Elsvier의 회장이자 IPA (International Publication Association )의 최초 아시안 회장이기도 하지만, 그런 타이틀로 기억되고 싶지 않다 하셔서 470명의 멘토라 소개를 한다.

여러가지 좋은 말씀을 하셨지만, 기억에 남는 몇 가지 포인트만 후에 기억하고자 여기다 끄적여본다. (영어 강연이라 한국말 영어 둘 다 못하는 본인의 의역/오역이 있을 수 있음. 확실히 있을듯)


지영석 회장이 생각하는 MBA의 가치 3가지

  1. 배움: 기본적인 회계 수업 같은 것들에서 얻는 점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15만불 (mba 2년 학비)의 가치가 있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2. MBA라는 딱지:  “You’re an MBA! You should be able to do this”라며 가끔은 전혀 경험이 없는 일을 하게 되는 기회도 얻게 된다. 단지 MBA라는 이유로.
  3. 새로운 인맥:  입학/졸업과 동시에 내가 속한 Business School의 동문 네트워크에 편입이 된다. 현재 뿐만 아니라 나보다 20년 뒤에 졸업한 후배들도 자연스럽게 연락할 수 있다.

_

하지만 단지 이런 이유로 MBA를 하기보다 조금 더 의미있게,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무엇을 할지, 어떻게 세상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졸업 후에 어느 정도 성공한 자리에 이르면 영향력 있는 사람으로 인정을 받아서 신뢰도가 높아지고, 이를 바탕으로 의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니 그걸 해야할 책임이 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말라! 

“I’ve failed over and over and over again in my life and that is why I succeed.” – Michael Jordan

강연 중에 실패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전, 보여주신 마이클 조던의 비디오.

Failure video, Michael Jordan


성공한 사람들의 전반적인 공통점. (지영석 회장이 느낀)

  1. 대부분 스마트하다.
  2. 기회가 있는 곳에 뛰어들 줄 안다.
  3. 주위에 능력있는 사람들이 있고, 이를 제대로 활용할 줄 안다.

미국 내 커리어 관련 조언 

  1. 스폰서가 있어야 한다: 단 한 사람이라도 내가 실수를 했을 때 항상 나를 지지해줄 수 있는 사람, 보통은 boss인 경우가 많다. 심지어 근사한 일을 했을 때에도 그것을 온전히 이해해주고 서포트 해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2. 지지자들을 만들어라: 위와 비슷한 맥락이지만 내가 속한 조직 안에 친구들을 많이 만들어라. 적을 만들지 말고.
  3. 내가 한 일은 인정을 받도록 해라: Jane Hyun이 쓴 Bamboo Cieling이라는 책에서도 언급된 내용이지만 가만히 앉아있으면 내가 한 일을 사람들이 알아주겠지라고 생각하지말고 적극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라.

그리고 마지막, 지금의 지영석 회장을 만들 수 있게 해준 비밀이 무엇인가?

사람들이 말해주기를 나는 바보같을 정도로 Loyal하다고 한다. 생각해보면 Loyal하다는 것은 평등하지 않은 게임이다. 내가 손해본다고 생각할 경우가 많을테지만, 이것들이 쌓여서 지금의 지영석이 있을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맥락을 잠깐 놓쳤었는데) Popularity와 Respect의 차이를 설명. Respect는 오래 가고, Popularity는 금새 잊혀진다.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오래갈지 한 번 지켜보자)

2017년 미국 MBA 랭킹 | US News & World Report 2017 MBA Ranking 

US News Ranking Trend(1990-2017)

얼마 전 발표한 US 뉴스의 새로운 MBA 랭킹. 시간이 많지 않아 간단히 쓴다.

  1. Wharton의 공동 1위
  2. Stanford 충격의 공동 4위
  3. NYU 다시 본래의 자리로 12위
  4. Yale의 굳히기 9위
  5. 버클리 Haas의 11년 연속 7위 

재미있는 점은 그래프를 보면  UC Berkeley (Haas) 위로 하얀 공백이 있는데, 2000년 이후로 보이기 시작해서 2007년부터는 더 뚜렷하게 보인다. 그 공백 위의 6개 학교들 내에서 순위 변화는 있어도 새로 치고 들어오는 경우는 지난 17년간 University of Chicago 밖에 없다는 것이다.

M7이라 불리는 학교들이 있는 것처럼 학교들 간에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하는 것인지, 아니면 모든 학교들이 끊임없이 노력을 해서 함께 발전해왔기 때문에 변화가 없어보이는 Red Queen hypothesis의 사례인지 결론이 쉽게 나지는 않는다.

 

 

 

 

포츈 100 CEO들은 MBA를 어느 MBA 출신일까?

https://www.usnews.com/education/best-graduate-schools/top-business-schools/articles/2017-03-21/map-where-fortune-100-ceos-earned-mbas

흥미로운 기사를 뒤늦게 보게 되어 공유한다.

MBA의 투자 대비 이익에 대한 얘기가 나올 때 많이 비교하는 것이 의대와 로스쿨이다. 의사와 변호사 출신들이 Fortune 100의 CEO가 될 가능성이 MBA대비 낮다고 보았을 때, 직업별 평균 소득이나 직업 안정성은 의사나 변호사들이 높을 수 있다. 하지만 본인이 MBA후, Top Performer가 되어 CEO가 될 수 있다고 보면 MBA의 ROI는 조금 관점에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애플사의 CEO 팀쿡은 2013년 듀크대학교 강연에서, MBA 재학 시절 똑똑한 사람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문제해결하는 것을 보는 것이 좋았다하니 MBA가 영 쓸모가 없는 것은 아닌가보다.

어쨋든 기사의 몇 가지 포인트를 요약하자면 아래와 같다.

  •  포춘 100 CEO 100명 중 39명이 MBA를 졸업 (총 26개 학교)
  • 모두 톱 MBA스쿨을 나오지 않았지만, 탑스쿨을 나온 사람도 많음
  • 1명이 넘는 CEO를 배출한 학교는 6개교
    • 켈로그(노스웨스턴대)와 하바드 비지니스 스쿨이 각 5명으로 최다
    • 와튼(유펜) 4명
    • 부스(시카고대), 스탠포드대, 존슨(코넬대) 각 2명
  • 미국 외 MBA는 프랑스 HEC와 인도 IIT 2곳

Where Fortune 100 CEOs Earned MBAs

Hepburn’s Choice | 햅번스 초이스

밀라노 도착 이후 주점들을 다니며 한국에서 보기 힘든 위스키들을 찾는데 눈에 띄는 녀석이 있어 집어 왔다.

위스키를 사랑한 외교관이였던 Hepburn 가문의 할아버지를 기리며 브랜드 이름을 결정한 Hepburn’s Choice. Glasgow 글라스고에 위치한 독립병입자로 Hunter Laing Co 소속이다.

주로 오래 숙성시킨 고급 위스키 중심으로 독립 병입자들이 명성을 쌓았다면, 햅번스 초이스는 오히려 10년 이하의 원액(주로 5-9년)에 집중하는 독특한 곳이다. (물론 소수지만 10년 12년도 있다.)

사진 속의 녀석은 Spey side의 Dailuaine 증류소에서 원액을 가져와 병입했다. (발음은 데일리옌 정도로 하면 어디가서 쪽팔리지 않을 것이다)

Dailuaine 증류소는 1852년 윌리엄 맥킨지에 의해 설립 되었고, 세월이 흐름에 따라 몇 번 주인이 바뀐 다소 생소한 곳이다. 자체 Dailuaine의 이름으로 소비자들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지 않고 햅번스 초이스와 같은 독립 병입자들에게만 원액을 제공하는 분위기다. 게다가 (별로 중요하지는 않지만) 1983년 이후로는 inhouse로 몰트를 생산하지 않기도 했다.

신기한 술 나 덕분에 조금 알게 됬으니 감사하라. 후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