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슨 스피키지 | The Harrison Speakeasy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보석 같은 bar, 해리슨 스피키지 The Harrison Speakeasy에서 대해서. 혹은 Nicky Harrison Speakeasy라고도 함.

팔레르모 Palermo 지역에 위치한 이 곳은 흔히 스피키지 Speakeasy라고 부르는 숨겨진 bar다. Nicky New York Sushi라는 일식집의 뒤에 은밀하게 숨겨진 이 곳은 미리 알고 가지 않으면 존재를 전혀 눈치 챌 수가 없다.

바에 들어가는 방법은 크게 2가지.
1. Nicky New York Sushi에서 식사를 하면서 웨이터랑 친해져서 들어가거나
2. 이 bar의 ‘암구어’를 미리 알고 있는 친구가 있거나

이 글을 읽고 있는 사람이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친구가 있을 가능성이 일단 1%가 안될테고, 있어도 저 bar를 아는 멋진 사람일 가능성은 더더욱이 낮으니 그냥 레스토랑으로 가서 식사를 할 생각을 해라.

1920년대 미국 금주령 시대의 스피키지를 컨셉으로 한 bar 중, 가장 높은 완성도를 보인다. 미국내 유명한 스프키지를 수도 없이 가봤어도 여기가 으뜸!!

레스토랑으로 들어가서 뒤로 이어지는 곳으로 가서 문을 열면 창고가 있고, 그 뒤에 잠수함 문 같은 것이 하나 더 있다.

image
잠수함 문

이 문을 열기 전에 모델같은 호스트가 bar의 컨셉, 주의사항, 그리고 스토리를 설명하는 시간이 약 47초간 있다. 그리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짜잔!하고 바가 나오지 않고 2번 꺽고 들어가야 비로소 바가 보임. ㅈㄹ 숨겨놨음.

기대치를 잔뜩 높여놓고 실망하면 어뜨카나..했는데 정말 모든 세팅이 완벽한 bar가 나온다. 1920년대로 시간여행을 한 것 같은 착각이 드는 인테리어, 음악, 음침한 분위기. 그리고 무엇보다 정말 멋쟁이들이 많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젊은 오렌지족들 많다. 다들 모델같은 여친 끼고 있다.

주문한 Old Cinnamon Fashioned, Moscow Mule 등 칵테일의 맛과 프레젠테이션까지도 완벽했다.

사진으로 보여주고 싶으나 여기 사진을 못찍게해서 아쉬운대로 위에 냅킨 사진과 한 가지 칵테일만 공개한다.

image
냅킨

image

Tip:
11시쯤 되면 레스토랑 앞에 줄을 서기 시작하니 조금 일찍 가서 식사를 마치고 바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하자.

가격대
모스코뮬 Moscow Mule: 220페소
하우스 칵테일: 150-200페소

image
바가 숨겨진 레스토랑 입구

위 사진은 바가 숨겨진 레스토랑 입구 사진.

아르헨티나 여행 1일차 | Day 1 in Buenos Aires, Argentina

시카고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 가기. – 10시간 가량 Sao Paulo로 가서 3시간 공항 대기 후,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총 16시간. 한국보다 오래 걸린다…

공항에서 호텔로 

– 환전: 3월 12일 기준 USD to Argentina Peso가 14.6

– 왠지 사기 당한듯. 미리 흥정을 하고 탔어야 하는 것 같기도 한데 이탈리안 친구가 어차피 큰 돈 아니라고 그냥 타자고 해서 타고나서 물어봤다는… 200페소 혹은 20불 달래서 현지돈으로 줬다. 
SPG 사랑해요. Presidential Suite Room으로 무료 업그레이드

– 어차피 잠만 자고 다음 날 엘 칼라파테 El Calafate로 이동할 예정이라, SPG 플래티넘 멤버 혜택(조식 무료, 스위트룸 업그레이드)을 볼 수 있으면서 싸게 유효숙박을 늘릴 수 있는 곳으로 구했다. 

Sheraton Libertador Hotel: 

체크인시, 다음 주에 나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돌아오는데 이 호텔로 다시 올 수 있게 도와줘! 했더니 완전 쿨하게 호텔에서 제일 비싼 방을 준다. 역시 인생은 흥정. 사진은 아래.  
좀 오래 되고 낡은 편이지만 화장실 안에 히노키 사우나까지 있는 제대로 된 지었을 당시에는 엄청 고급이였을 것 같은 방이다. 156불(2350페소)에 3명이 이런 방에서 잤으니 호텔은 남는게 있나 싶기도. 게다가 Best Rate Guarantee까지 성공해서 2,000포인트까지 덤으로! (근데 왜 안 들어오냐…)

저녁 식사

– 택시 아찌가 추천해준 호텔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인 로컬 레스토랑으로. 

– 아르헨티나왔으니 스테끼로!! 배 찢어지게 T-bone 스테이크랑 Rib-eye2개 먹고 단 돈 XXX
– 작성 중 –

2016년 미국 MBA 랭킹 | US News & World Report 2016 MBA Ranking 

US News Ranking Trend(1990-2016)

미국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신뢰한다는 US News의 올해 랭킹 발표 후에 아주 난리도 아닌듯. 아래 정도로 요약이 되는 것 같다. (1-20위 랭킹은 위의 테이블 참고)

1. NYU Stern, 충격의 20위

2. 콜럼비아 CBS, 충격의 10위

3. Yale SOM, 미친 공동 8위

4. 시카고 Booth, 역사상 첫 US뉴스 2위

이외에도 2015년 가을 입학 클래스의 GMAT 평균점수(724) 떡상승으로 어느 정도 예상이 되었던 켈로그 Kellogg의 공동 5위 등이 있겠다.
각 학교의 입장에서는 희비가 엇갈릴 수 밖에 없고, 각 변동이 의미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콜럼비아의 10위가 충격이 좀 크다.

이전 포스팅의 그래프를 보면 소위 M7 학교들과 나머지 학교들간의 하얀 벽이 있어 M7안에서 순위가 바뀌는 것은 큰 의미를 두지 않는데 당연히 7위 안으로 들어올 줄 알았던 콜럼비아가 10위로 하락했다는 것은 아직도 믿기가 어렵다. 학교와 학생들 입장에서 충격이 클듯…

지금 인터넷이 드럽게 안 터지는 아르헨티나 El Chalten 여행 중이라 오늘은 이 정도로만 하고, 조만간(2주 안에?) 인터넷 잘 되는 곳에서 그래프도 업데이트하고 다시 짚어보겠다.
끄읕!

 

 

야마자키 12년 | Yamazaki 12 years

  

최근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품귀 현상이 있는 야마자키 12년을 우연히 주류 판매점에서 보게 되었다. 단 일초의 고민도 없이 구매! ($89) 

  • 2년전만 해도 일본 가면 면세점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위스키 중 하나였는데, 어느새 내수 수요 감당이 어려워져 12년은 내수용으로만 판매하기 시작했다. (가격이 너무 비싸서 그렇지 아직도 일본 공항 면세점에서 25년은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다만 가격이 문제!!)

잠시 고민할틈도 없이 진정한 위스키의 세계로 인도 해준 이 놈을 집어들고 집으로 와서 시음!

위스키들 많이 마셔봤지만, 여전히 상당히 괜찮은 녀석이다. 다음에는 요이치 Yoichi를 구해봐야지! 

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