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미스의 인생 조언 4가지

from Jay vv의 블로그

paul-smith-gtg2

“You can find inspiration in everything.”

 

지난 2월 밀라노에서 패션 디자이너 폴스미스경을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그가 해준 조언 몇 가지를 정리해본다.

가정하지 마라.

본인의 인생 모토 중 하나 ‘Never Assume’은 아래의 문장에도 포함이 되어있다. 이 모토가 자신의 시간을 수도없이 아껴줬다는 얘기를 하더라. 업체가 원단을 다음 주까지 배송하겠다고 하면 가만히 앉아서 올꺼라는 가정을 하지말고 3일 전에 전화를 해서 재확인을 하고, 당연하다는 것들을 당연하다고 받아들이지 말라는 말이다. 2000년 기사 작위를 받으면서 만든 문장도 그는 전통적인 관례를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아래와 같이 유쾌하게 표현했다.

PaulSmith-CoatOfArms

모든 것에서 영감을 찾을 수 있다.

만약 영감을 받지 못한다면, 제대로 보고 있지 않은 것이다. 패션 디자이너는 12분짜리 패션쇼를 위해 약 30만 파운드 (한화로 약 4.3억)의 자본을 투입한다. 큰 돈이 들어가고 많은 디자이너들이 오랜 기간 준비한만큼 가능한 모든 미친 짓을 한다. 전 세계에서 모인 기자들과 바이어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길 기회는 딱 12분이기 때문이다.

매 시즌 이렇게 강한 인상을 주기 위해서 디자이너는 끊임없이 영감을 받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야한다. 그래서 폴은 인생의 모든 순간에서 영감을 찾는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음악을 좋아하는 폴은 핑크 플로이드, 지미 헨드릭스, 데이빗 보우이 등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받은 콜렉션도 선보였었다.

article-1285057548345-0b463e33000005dc-340469_636x403.jpg
지미 헨드릭스에게 영감을 받았던 2010년 런웨이

또 폴은 그동안 영감이 되는 순간들을 사진으로 기록 했왔고, 실제로 모로코 여행 중 찍었던 샹들리에 사진을 자신의 콜렉션 라인 스카프의 프린트로 포함시킨 사례도 대화 중에 보여주며, 진정 모든 순간 영감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만약 영감을 받지 못한다면, 제대로 보고 있지 않은 것이다.

최근에 인스타그램에는 #takenbypaul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에게 영감을 주는 사진들을 올리고 있다.

표절하지 마라.

영감을 받는 것과 표절은 다르다. 오늘 날 사람들 사이에 만연해 있는 병이 있는데, 바로 표절이라는 병이다. 뭔가 자극적인 것만 찾으려하고, 영감을 받을 후 치열한 고민을 하지 않으면 표절이라는 쉬운 길을 찾게 된다.

영감을 받는 것은 전체 과정 중 단지 10%에 불과하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놓기 위해서는 나머지 90%의 부가적인 일도 잘해야 한다. 이런 잡일을 하지않고는 디자인이 세상에 나올 수 없다. 귀찮더라도 해야하는 일을 해야하고, 때로는 손해를 보더라도 옳은 결정을 해야한다.

copycat_Russell_Weekes

고민해라.

폴스미스 매장은 각각 그 매장의 위치에 따라 다른 모양으로 존재한다. LA의 Melrose 매장을 오픈할 때,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이 쇼핑거리에서 어떻게 이 매장에 흥미를 갖고 차를 세우게 할지를 생각하게 됬단다. 고민한 끝에 건물을 통째로 핑크색으로 칠해버렸다.

결과적으로 이 곳은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LA의 포토 스팟이 되었다. 단언컨대 만약 이 곳을 지난 적이 있다면, 절대로 그냥 지나치지 못했을 것이다.

___

1946년생인 폴은 대화 내내 에너지가 폭발적으로 많은 사람이였는데, 마지막 순간까지도 먼저 내 전화기를 달라며 셀카를 찍고, 재차 당부하던 말은.

Keep your eyes open. Get inspired. Don’t copy.

엘스비어 지영석 회장 | Youngsuk ‘YS’ Ji, Chairman of Elsvier 

Kellogg MBA에 의해 처음으로 시작되어 여러 학교들의 도움으로 시작된 KIMM (Korean Inter-MBA Mixer, http://www.kimmus.org)의 Keynote speaker로 470명의 멘토인 지영석 회장님께서 오셨다.


의학 및 과학기술 분야의 세계 최대의 출판사 Elsvier의 회장이자 IPA (International Publication Association )의 최초 아시안 회장이기도 하지만, 그런 타이틀로 기억되고 싶지 않다 하셔서 470명의 멘토라 소개를 한다.

여러가지 좋은 말씀을 하셨지만, 기억에 남는 몇 가지 포인트만 후에 기억하고자 여기다 끄적여본다. (영어 강연이라 한국말 영어 둘 다 못하는 본인의 의역/오역이 있을 수 있음. 확실히 있을듯)


지영석 회장이 생각하는 MBA의 가치 3가지

  1. 배움: 기본적인 회계 수업 같은 것들에서 얻는 점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15만불 (mba 2년 학비)의 가치가 있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2. MBA라는 딱지:  “You’re an MBA! You should be able to do this”라며 가끔은 전혀 경험이 없는 일을 하게 되는 기회도 얻게 된다. 단지 MBA라는 이유로.
  3. 새로운 인맥:  입학/졸업과 동시에 내가 속한 Business School의 동문 네트워크에 편입이 된다. 현재 뿐만 아니라 나보다 20년 뒤에 졸업한 후배들도 자연스럽게 연락할 수 있다.

_

하지만 단지 이런 이유로 MBA를 하기보다 조금 더 의미있게,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무엇을 할지, 어떻게 세상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졸업 후에 어느 정도 성공한 자리에 이르면 영향력 있는 사람으로 인정을 받아서 신뢰도가 높아지고, 이를 바탕으로 의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니 그걸 해야할 책임이 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말라! 

“I’ve failed over and over and over again in my life and that is why I succeed.” – Michael Jordan

강연 중에 실패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전, 보여주신 마이클 조던의 비디오.

Failure video, Michael Jordan


성공한 사람들의 전반적인 공통점. (지영석 회장이 느낀)

  1. 대부분 스마트하다.
  2. 기회가 있는 곳에 뛰어들 줄 안다.
  3. 주위에 능력있는 사람들이 있고, 이를 제대로 활용할 줄 안다.

미국 내 커리어 관련 조언 

  1. 스폰서가 있어야 한다: 단 한 사람이라도 내가 실수를 했을 때 항상 나를 지지해줄 수 있는 사람, 보통은 boss인 경우가 많다. 심지어 근사한 일을 했을 때에도 그것을 온전히 이해해주고 서포트 해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2. 지지자들을 만들어라: 위와 비슷한 맥락이지만 내가 속한 조직 안에 친구들을 많이 만들어라. 적을 만들지 말고.
  3. 내가 한 일은 인정을 받도록 해라: Jane Hyun이 쓴 Bamboo Cieling이라는 책에서도 언급된 내용이지만 가만히 앉아있으면 내가 한 일을 사람들이 알아주겠지라고 생각하지말고 적극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라.

그리고 마지막, 지금의 지영석 회장을 만들 수 있게 해준 비밀이 무엇인가?

사람들이 말해주기를 나는 바보같을 정도로 Loyal하다고 한다. 생각해보면 Loyal하다는 것은 평등하지 않은 게임이다. 내가 손해본다고 생각할 경우가 많을테지만, 이것들이 쌓여서 지금의 지영석이 있을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맥락을 잠깐 놓쳤었는데) Popularity와 Respect의 차이를 설명. Respect는 오래 가고, Popularity는 금새 잊혀진다.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오래갈지 한 번 지켜보자)

2017년 미국 MBA 랭킹 | US News & World Report 2017 MBA Ranking 

US News Ranking Trend(1990-2017)

얼마 전 발표한 US 뉴스의 새로운 MBA 랭킹. 시간이 많지 않아 간단히 쓴다.

  1. Wharton의 공동 1위
  2. Stanford 충격의 공동 4위
  3. NYU 다시 본래의 자리로 12위
  4. Yale의 굳히기 9위
  5. 버클리 Haas의 11년 연속 7위 

재미있는 점은 그래프를 보면  UC Berkeley (Haas) 위로 하얀 공백이 있는데, 2000년 이후로 보이기 시작해서 2007년부터는 더 뚜렷하게 보인다. 그 공백 위의 6개 학교들 내에서 순위 변화는 있어도 새로 치고 들어오는 경우는 지난 17년간 University of Chicago 밖에 없다는 것이다.

M7이라 불리는 학교들이 있는 것처럼 학교들 간에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하는 것인지, 아니면 모든 학교들이 끊임없이 노력을 해서 함께 발전해왔기 때문에 변화가 없어보이는 Red Queen hypothesis의 사례인지 결론이 쉽게 나지는 않는다.

 

 

 

 

포츈 100 CEO들은 MBA를 어느 MBA 출신일까?

https://www.usnews.com/education/best-graduate-schools/top-business-schools/articles/2017-03-21/map-where-fortune-100-ceos-earned-mbas

흥미로운 기사를 뒤늦게 보게 되어 공유한다.

MBA의 투자 대비 이익에 대한 얘기가 나올 때 많이 비교하는 것이 의대와 로스쿨이다. 의사와 변호사 출신들이 Fortune 100의 CEO가 될 가능성이 MBA대비 낮다고 보았을 때, 직업별 평균 소득이나 직업 안정성은 의사나 변호사들이 높을 수 있다. 하지만 본인이 MBA후, Top Performer가 되어 CEO가 될 수 있다고 보면 MBA의 ROI는 조금 관점에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애플사의 CEO 팀쿡은 2013년 듀크대학교 강연에서, MBA 재학 시절 똑똑한 사람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문제해결하는 것을 보는 것이 좋았다하니 MBA가 영 쓸모가 없는 것은 아닌가보다.

어쨋든 기사의 몇 가지 포인트를 요약하자면 아래와 같다.

  •  포춘 100 CEO 100명 중 39명이 MBA를 졸업 (총 26개 학교)
  • 모두 톱 MBA스쿨을 나오지 않았지만, 탑스쿨을 나온 사람도 많음
  • 1명이 넘는 CEO를 배출한 학교는 6개교
    • 켈로그(노스웨스턴대)와 하바드 비지니스 스쿨이 각 5명으로 최다
    • 와튼(유펜) 4명
    • 부스(시카고대), 스탠포드대, 존슨(코넬대) 각 2명
  • 미국 외 MBA는 프랑스 HEC와 인도 IIT 2곳

Where Fortune 100 CEOs Earned MBAs

우간다 여행 셋째날 | Uganda trip day 3

오늘은 첫번째 field work의 날로 ACP에서 후원하는 농장들을 방문하여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들을 알아보는 인터뷰를 하는 날이였다. 

정원이 12인인 봉고에 20명이 낑겨서(후아… 여기는 살 닿는데 자비가 없다. 그냥 밀착)  약 30분 이동후에 보다보다 Bodaboda를 타고 다시 50분 가량 이동하면 농장 마을에 도착한다. 

총 11개 농장을 인터뷰했는데, 6개 인터뷰 후 아래 사진의 주인공댁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렇다… 위 냄비에 있는검 땅콩죽, 노란건 바나나 으깬거, 하얀건 옥수수로 만든 음식이다.
이렇게 먹어서 3,000 UXX니 대략 한국돈으로 1,000원이 조금 넘는 것이다. 

사실 아주 입에 맞지는 않아서 먹기 힘들었지만,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을 가지고 최대한 열심히 먹었다. 

식사후 나머지 5개 가정에 대한 인터뷰를 끝내고 다시 보다보다와 버스를 타고 호텔로 복귀하니 6시 정도가 됬다. 

허기진 탓에 주문후 60분만에 나오는 요리를 먼저 주문해놓고, 그 사이 샤워를 한 후 식당으로 왔다.

먼저 우간다 맥주 한 병..

천천히 맥주 한 병 하고 있으니 주문한 생선요리가 나왔다. 

이렇게 하루 마무리.. 

저녁식사를 마무리하고 나니 8시가 좀 안 됬는데, 피곤했는지 그대로 뻗어서 일어나니 아침 6시.

슬슬 다음 하루를 준비!! 
_____

Car: 20,000 (for Dan and I)

Taxi & Bodaboda: 4000+2000

Lunch: 3,000

Taxi & Bodaboda: 4000+2000

Water(1.5L): 2,000

Dinner(Fish&Beer): 

켄터키 더비 | Kentucky Derby

이번 주말 Napa Valley로 학교 친구들과 와잉 테이스팅 여행을 가는데, Dress code가 켄터키 더비 Kentucky Derby란다.

시간이 없어서 출근하자마자 도대체 이 것이 무엇인가 부랴부랴 찾아보게 되었다.

이름에서 예상할 수 있듯이 켄터키 더비는 켄터키에서 열리는 경마 경주이다. 켄터키 더비는 경마 종주국 영국의 더비를 모방해 지난 1875년 탄생했다. 20여 년이 지나 지금의 경기장 형태가 갖춰졌고, 영국과는 다른 상업적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켄터키 더비를 개최하는 처칠다운스 주식회사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다. 

켄터키 더비가 보여주는 가장 큰 가치는 ‘고전’이다. 100년 전 의상을 재현한 듯 남자들은 재킷에 나비 넥타이, 여자들은 정장에 큰 모자를 쓰고 경기장을 찾는다. 더비 전날 폭우가 내렸고, 더비 당일에도 비바람이 몰아쳤지만 이들의 드레스 코드는 변함이 없었다.

미국의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해마다 세계 각국에서 관람객들이 몰려든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전 여자친구 린지 본(미국)이 지난해 우즈의 전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스웨덴)과 ‘친구’가 된 사실을 처음 공개한 곳도 켄터키 더비였다. 많은 스타들이 몰려들고, 이들을 보기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루이빌을 찾았다. 올해도 인구 60만명의 도시에 자리잡은 처칠다운스에만 16만명의 인파가 몰렸다. 루이빌의 연 관광객이 150만명이나 되는 건 켄터키 더비로 대표되는 경마 콘텐트 덕분이다.

특별한 문화는 비싸게 팔리고 있다. 켄터키 더비의 입장권은 약 900달러(100만원)나 된다. 루이빌 시내의 숙박비·주차료 등도 일주일 동안 몇 배로 뛰었다. 현지 언론들은 미국의 공중파 방송인 NBC가 중계권료를 지불하고, KFC 등을 보유한 식품회사가 스폰서로 나서면서 생기는 경제효과가 2억 달러(2300억원)를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켄터키 더비를 중심으로 루이빌이 1년 동안 경마로 벌어들이는 돈은 5억 달러(5700억원)를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루이빌의 경마 붐은 단발성이 아니다. 켄터키 더비를 시작으로 프리크니스 스테이크스와 벨몬트 스테이크스가 2~3주 간격으로 열린다. 여기서 모두 우승하면 삼관마(트리플 크라운)가 된다. 매년 4만 마리의 경주마가 생산되는 미국에서 말 한 마리가 주요 3개 대회를 모두 석권하는 건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1978년을 마지막으로 삼관마가 나타나지 않다가 2015년 아메리칸 파로아가 트리플 크라운을 차지하자 미국 경마 팬들은 열광했다.

 삼관마에 오르면 곧바로 은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경주마로서 더이상 오를 곳이 없기 때문이다. 경주를 하지 않는 대신 씨수말이 된다. 2015년 CNN에 따르면 아메리칸 파로아의 1회 교배료는 20만 달러(2억3000만원)나 됐다. 씨수말은 연 100차례 정도 교배를 하기 때문에 아메리칸 파로아의 2016년 ‘은퇴소득’은 2000만 달러(약 230억원)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마산업은 2015년 기준으로 1000억 달러(약 114조원) 규모에 이른다. 미국 소도시에서 열리는 켄터키 더비가 단판 스포츠 이벤트로는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인 수퍼보울 다음으로 높은 TV 시청률과 매출을 올리는 건 단순한 경주를 넘어서 미국적인 가치와 전통, 스토리가 그대로 녹아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멘트 쥴립 Mint Julep
민트 줄렙은 켄터키 루이빌에서 해마다 열리는 경마 경주 ‘켄터키 더비’의 상징 칵테일로도 널리 알려졌다. 1938년 이래 켄터키 더비에서는 전통적으로 민트 줄렙을 서빙하는데, 한 통계에 의하면 더비가 진행되는 이틀 동안 12만 잔의 민트 줄렙이 제공된다고 한다. 켄터키 더비에서 사용되는 민트 줄렙의 공식 위스키는 현재 얼리 타임스(Early Times)라는 버번위스키 제품이 사용된다. 

얼리 타임스는 거대 주류기업인 브라운포맨의 제품으로, 같은 계열 회사의 우드포드 리저브(Woodford Reserve) 역시 켄터키 더비의 공식 버번위스키로 지정돼 있다. 우드포드 리저브사는 켄터키에서 순종 말들을 키우는 광활한 목장 사이 분위기 있는 오솔길 끝에 위치한다.